Back

영화정보

menu

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
시놉시스/연출의도 더보기

누구에게도 말 하지 못했던 그녀의 슬프고 아름다운 몇 일간의 이야기.
대학생 해원(정은채)은 학교 선생인 성준(이선균)과의 비밀스런 관계를 정리하고 싶다. 내일 캐나다로 이민을 떠나는 엄마(김자옥)와 만나고 우울해진 해원은 오랜만에 성준을 다시 만난다. 그날 식당에서 우연히 같은 과 학생들을 마주치게..

누구에게도 말 하지 못했던 그녀의 슬프고 아름다운 몇 일간의 이야기.
대학생 해원(정은채)은 학교 선생인 성준(이선균)과의 비밀스런 관계를 정리하고 싶다. 내일 캐나다로 이민을 떠나는 엄마(김자옥)와 만나고 우울해진 해원은 오랜만에 성준을 다시 만난다. 그날 식당에서 우연히 같은 과 학생들을 마주치게 되고 두 사람의 관계가 알려지게 된다. 해원은 더 불안해지고, 성준은 둘이서 어디론가 도망을 가자는 극단적인 제안을 한다...
해원은 자주 꿈을 꾼다. 그녀의 꿈은 그녀의 깨어있는 삶과 비교가 될 것인데, 그 중 어느 것도 그녀의 삶이 아니라고 말할 수 없을 것이다.

영화제 출품정보 더보기

베를린국제영화제 (Berlin International Film Festival) (2013)

포토 더보기
동영상 더보기
40자평 더보기
  • 성인이 되고 영화관에서 처음 봤던 홍상수 영화. 홍상수는 옳다. [realme 2015-12-01]
  • 여자 주인공 연기가 나랑 잘 맞지 않아서 보는 내내 불편했던. [GGongJoo 2014-11-01]
  • "사는 건 죽어가는 거야. 하루하루 죽음을 향해 가는 거라구. 그러니까 아끼지 말고 너 하고 싶은대로 하고 살아." 마음에 와닿는 대사다. [양양의여행 2013-10-15]
리뷰 더보기